올 추석 연휴는 유난히 길다.


개천절과 한글날 그리고 추석 그사이에 만들어진 임시공휴일 다시는 이렇게 긴 연휴는 없을 듯하다.


덕분에 10월은 엄청나게 바쁠듯하다. 워크데이가 짧기때문이다.

이 연휴를 뜻깊게 보내기 위해 많은 이들은 미리 준비를 많이 하였을 것이다. 

그래서 나도 야구를 좋아하는 아빠와 함께 삼성라이온즈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가 열리는 삼성라이온즈파크에 가기로 했다.




수정이가 어렵게 구한 스카이 자유석에서 그동안 뉴스에서 이승엽 은퇴 투어 경기를 한다는 소식만 봤지 드디어 그 자리에 나도 함께 할 수 있게 되었다. 

삼성은 올 시즌 외국인 투수의 부진과 타자들의 부진이 9위라는 성적표를 받았다. 

그사이에 올 시즌 끝으로, 은퇴하는 이승엽의 성적은 팀내 상위권이다. 이런 사실이 이승엽의 은퇴를 아쉬워한다.

하지만 이승엽은 박수칠때 떠나고 싶었고, 또다른 이승엽이 나올수 있게 다른 어린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고 싶어하는 마음이 느껴졌기 때문에, 나에게 큰 울림을 주었다.

은퇴식 기념으로, 전관중에게 아래와 같은 응원 수건을 나눠주었다.

스카이 자유석이라 일찍 자리를 잡아야 했다. 다행이 괜찮은 시야의 자리에 앉아 관람을 할 수 있었다.

이날 선수들은 모두 등번호 36번을 달고 출전하였다.

시구는 부인인 이송정씨가 하였고, 시포는 이승엽선수가 하였다. 

최고가 되기 위해 주변에서 도와주고 희생했던 가족들과 함께 하였다.

첫 타석의 이승엽 선수 이를 상대하는 넥센의 한현희선수. 모자를 벗어 예우를 차렸다.

한현희 선수도 부상에 복귀하는 첫 경기였다. 

이승엽은 이 경기를 위해 몸관리를 하였다고 인터뷰하였었다. 

아니나 다를까 첫타석부터 투런 홈런을 때렸다.

과연...자기 은퇴식에서 홈런을 치는 선수가 몇이나 될까?

설마하는 순간을 동영상으로 찍고 있던 나는 최정상의 선수의 마지막이 어떨까라는 느낌. 생각. 분위기를 느끼기 위해 영상으로 담았다.


영원히 간직하고 싶은 순간이었다.

나도 어느 분야의 최고가 되고 싶고, 최고가 되려면 어떤 과정 노력이 필요한지 또 최고가 되었을 때 해야할 행동 태도 생각 그리고 내리막길을 어떻게 내려와야하는지 를 이승엽 선수로부터 배울 수 있었다.



이날 이승엽 선수는 홈런을 2번이나 쳤다.


성대하게 은퇴식이 치뤄졌고, 대구라이온즈 파크 담장에는 이승엽 선수가 그려졌고, 영구결번 36번이 걸렸다.


이승엽은 삼성에서 떠나지만 영원히 삼성의 멤버가 되는 순간이었다. 

Be the Best And Try to do  Everything!

나는 이승엽 선수의 태도에 높게 평가한다.


나도 끊임없이 노력하고, 최고가 되기 위해 그리고 늘 겸손하게!

Jaehyuny




신고
by jaehyuny 긍정맨 혀니 2017.10.14 08:15

"블로그를 운영하시나요? 여행을 좋아하시나요? 

그럼, 방랑 탁객 2기에 도전해보시겠어요?"

 방랑 탁객 2기



(10월21일~11월5일)을 맞아서 가을 여행주간을 널리 알릴 방랑탁객을 모집합니다.
2017 가을 여행주간 




1. 먼저 방랑탁객이란?

가을여행주간의 다양한 여행 프로그램 및 할인 혜택을 많은 이들에게 공유하여 많은 이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사람들을 말합니다.


2. 모집 기간 및 발표일?


-모집 기간:9월19일(화) ~ 9월29일(금)

-발표일:10월10일(화)


3. 지원방법?

1) http://cafe.naver.com/traveltak2017 접속하여 지원서를 다운로드 합니다.

2) 지원서에 나와 있는  내용을 작성합니다. 꼭 블로그를 운영해야된다는 점 유의 바랍니다.

3) traveltak@naver.com 으로 작성한 지원서를 보냅니다.

이때, 지원 미션도 있습니다.

-지원 미션:방랑탁객 모집 홍보를 함께 해주세요.

(9월29일까지 개인블로그에 게재해주면 됩니다.)


4. 활동내용?

총 3번의 가을여행주간 관련 콘텐츠 기획 및 게재(매주 별도 주제 전달예정)



제가 방랑탁객이 된다면, 

올해 가을여행을 생각하고 있던 3가지를 잠깐 소개해드리면요. 



1) 서울 특별시 덕수궁 돌담길과 성균관 대학교 명륜당 은행나무

 


2) 경북 영주시 부석사 무량수전



3) 경남 통영시 미륵산




이렇게 3군데 가보려고 해요.

조만간 블로그를 통해 소개해드리겠습니다. ^^


여러분도!

지금 바로 주저하지말고, 올가을을 풍성하게 해줄 방랑탁객으로 도전해보세요!


Hyuny



 

신고
by jaehyuny 긍정맨 혀니 2017.09.27 22:50

어김없이 주말에 북촌낙락 준비를 위해 북촌으로 향했다.

조금 지각을 하는 바람에 바로 공연장으로, 달려갔다.

오늘의 북촌 낙락의 공연장이 될 곳은 북존 전통 공예 체험장이다.

북촌 전통 공예 체험장은 북촌 한옥마을 사이에 있어, 정말 한옥을 보고 싶어서 온 관광객들 위주이다.

그런가운데, 내가 제일 좋아하는 가야금 앙상블을 들을 수 있는 기회라 아침부터 유투브에 "지금"을 치며 미리 귀에 익혀두었다.


지금이라는 팀은 여성 4인조와 타악기를 다루는 남성1명으로 이뤄진 팀이다.

"지금"이라는 팀 이름은 알知 가야琴 가야금을 알린다는 뜻과 지금 이순간을 즐기자라는 모토가 담긴 팀이다.

개량 한복을 입고 가야금을 연주하는데, 앙상블이라 그런지 더 소리가 풍부한 팀이라고 할 수 있다.

연주자들이 미리 와서 리허설을 하고 있었다. 연주자를 위한 악기 세팅과 자리 세팅을 하고, 객석을 위한 의자 셋팅도 끝내고 이번엔 객석관리를 맡게 되어 리허설까지 들을 수 있었다.


가야금은 현이 거문고보다 많아 음의 종류를 더 많이 느낄수 있었다.

공연이 시작되었고, 

많은 손님으로, 가득 채웠다.

어린 꼬마 손님부터 나이드신 부부까지 다양한 연령대에 외국인들까지

손님들이 많을 수록 뿌듯했다. 나도 자리를 잡고 가야금 앙상블을 들었다.

많은 시도를 하는 듯하였다.

젬베를 이용하기도, 제주도 파도 소리를 흉내내는 악기까지 

직접 작곡한 곡도, 기존의 곡을 가야금으로 편곡하여 그리고 전통 음악도 새롭게 재해석한 곡까지


정말 뭔가 듣고 있으면 힐링이 된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지금 이순간을 즐기는" 팀 모토와 딱 들어맞는 듯하였다.






신고
by jaehyuny 긍정맨 혀니 2017.09.27 07:46